2017.09.19. 오마이뉴스. "병원노동자가 너무 아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18-04-25 15:59 조회 988회

본문

보건의료노조는 서울노동권익센터와 송옥주 의원과 공동으로 "위기에 처한 보건의료산업 감정노동, 그 대안은- 보건의료산업 감정노동 실태분석"이란 주제로 정책 토론회를 국회에서 개최했다.

공선영 사회건강연구소 연구위원은 보건의료산업 노동자의 2/3 정도가 업무 중에 폭언, 폭행, 성희롱, 모욕 등 부당한 침해로 고통을 경험했다고 발표했다. 정신건강증진센터 노동자들의 감정 노동상태가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고통에도 불구하고 피해자들 95%는 조직으로부터 어떠한 도움을 받지 못하고 개인적으로 참고 견디는 실정이다.

ad

심층면점 조사 결과는 더욱 심각한 상태임을 보여주었는데 심각한 피해를 당하고도 직장안에 휴게실도 거의 없어서 탈의실이나 화장실에서 울며 감정을 추스리는 실정이다.

병원 노동자들은 진이 다 빠진 느낌, 기진맥진한 상태여서 그만두고 싶다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가장 먼저 병원 인력을 충분한 수준으로 늘려야 하고 방어권을 포함한 병원내에서의 조직적인 대응, 감정노동 보호법률 제정, 시민들의 의식 변화 등 여러가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